콩뜰 동영상
콩뜰 영상보기 > 콩뜰 동영상
내가 듣기에 너희 성난 외침은 크게 두 갈래로 쏟아지고 있는 듯 덧글 0 | 조회 132 | 2021-05-13 18:35:04
최동민  
내가 듣기에 너희 성난 외침은 크게 두 갈래로 쏟아지고 있는 듯하다. 한 갈래는 남성들의 질서로 조직된 세계에 대한 항의이고 다른 한 갈래는 이제부터라도 그 불합리함에 저항하자는 너희 서로간의 고무와 격려이다.그때의 아버님의 춘추 예순, 홀로 남으시게 된 것도애닮으려니와 무엇보다도 대를 이을 아들이 없는데걱정되었다. 이에 실기에 적힌 것처럼 군자께 아뢰고검제로 돌아가 친정집을 보게 되었다.하지만 수미산은 너무 깊고 외진 곳이라 자손들과더불어 오래 터를 잡을 곳은 못 되었다. 자라는 아이들의 학문과 진취를 위해서도 좀더 세상에 가깝고 트인 땅이 필요했다. 이에 나는 숨어살고 싶어하시는군자의 뜻을 다시 한 번 거스리기로 작정하고 이번에는 세월과 재력을들여 채비를 갖추었다.하지만 내 배운이 헛되지 않아 그 집착과 미련을오래가지 않았다. 어차피 두 가지를 함께 추구할 수없다면, 결국 어느 한 쪽을 우선시키지않으면 안된다면 내 선택은 바뀌는 수밖에 없었다. 이어지는 세상이 없다면 무엇을 남긴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아니 그 이상, 아내로서 이 세상을 유지하고어머니로서 보다 나은 다음 세상을 준비하는 것보다 더 크고 아름다운 일이 어디있겠는가.셋째 현일이 갑술환국으로 귀양길에 오르자 재는아비를 따라 함경도 종성에서 전라도 광양에 이르는험난한 길을 시중들며 학문의 깊이를 더했다. 방귀전리로 풀려난 현일이 금양에서 죽자 재는 뒤를 이어금양 학파를 이끌며 영남의 주리론을 대표했다. 호를밀암으로 썼는데 밀은 현일이 교자시에서학문하는태도를 강조한 말이다.해와 별처럼 밝게 빛나는도다뒷날 들어 안 것이지만 우리 풍수로도 나라골은 자못 뜻있는 땅이 된다.하여, 그대로 따르도록 하였다. 이는 뱃 속의 아이를 위태롭지 않을 뿐만 아니라 하늘이 그 아이에게주신 맑은 성품을 오욕칠정으로 흐려진 부모의 기질로부터 지켜내기 위함이었다.하지만 이미 말했듯이 나는 출가 전에 깊이는 아니지만 학문의 맛을 본 사람이었다. 대단하지는 못해도그런대로 성취를 누려보았다. 따라서 그 두가지기억은 여느 새댁네들
곧 성주로 달려간 공은 숨어 있는 주의 강기(주의사무를 맡아보는 주부의 별칭)를 찾아 일이 이렇게된 까닭을 알아냈다. 그런 다음 그 상세한 전말을적은 글을 남 유격에게 보내니 유격이 읽고 매우 반가워하며 공에게 만나기를 청했다.아직 펴내지도 않은 책을 두고 그 내용보다는 오도된 반응에 먼저 마음을 써야 하는 야릇한 경우를 이번에 겪었다. 연재라는 발표 양식을 선동적인 매스컴의 속성 덕분일 줄 안다.군자께서는 열아홉 나시던 해에 예안현 외내의 명문 광산 김씨 문중으로 출입했다. 규수는 역시 당대의 이른난 선비 근시재 김해 선생의 따님이었다.들리는 말로는 군자를 도산의 심학으로 이끈 이가 바로빙장되시는 근시재 선생이었다고 한다.벗을 떠나보내며 지은 네 시를 보니비록 당시로는 사람축에 들지도 못하는 생령이긴 하나 내 집을 찾아 깃들었으니 어찌 귀한 손님이 아니랴. 그런데 주인이 되어 어찌 손님에게 소홀할수 있으랴.중국의 포자 같기도 하고 빵같기도 하다. 악장가사에 적힌 쌍화법과 이퇴계의 서어부가이후의 상화점과 같은 말이라고 하며 훈몽자회에는 만을상화 만, 두를 상화 두라 하였다. 세상에서는 만두러고하였으나 지금의 만두와는 다르다. 부풀게 하는점은증병과도 비슷하지만 밀가루를 밑술로 하여부풀게하는점이 매우 다르다.다핸히도 나는 군자와 함께 육십년을 늙어갈 수 있어 순절의 문제와는 부딪혀 못했다. 군자께서는품행이 단정하셨으며 나의 시대는 전란도 없고신분의 변동도 심하지 않아 정조 의무로도 시련을 겪지않았다. 그런데 순절한 윗동서들의 얘기를 이렇게 길게 하는 까닭은 너희 잘난 이론가들에 의해부인될위험마저 있는 정조 의무에 관해 이야기 하기 위해서이다.의령에 부임한 숭일은 혁폐 소잔 안민 선속을 시책으로 삼고 향약을 실시하여 칭송을 샀다. 고을 사람들이 그의 너그러움과 후덕함을 기려 이불자란별명을 불렀을 정도였다. 그때 영남 안찰사는 송곡 이서우로 귀임길에 태학사 권유를 만나 말하기를 영남70주에 옛 도리대로 백성을 돌보는 이는 의령의 이사군(숭일)뿐이라 하였다.둘째 휘일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